로그인 상태유지
FX뉴스
중계사뉴스
주요뉴스
마켓시황
XM
FXTM
NORD FX

 
유동성 우려 없다? 헤지펀드, 미 국채 숏포지션 대거 축소
작성일 : 15-06-17 00:35
작성자 : FXIN   추천 : 0   비추천 : 0  
 헤지펀드와 주요국 중앙은행들이 최근 불거진 유동성 부족 우려에도 불구하고 미 국채에 대한 선호를 굳건히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.

<출처=블룸버그통신>
16일자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헤지펀드 등 대규모 투기세력의 미 국채 순매도 포지션(숏 포지션)은 지난주 3만6579계약으로 줄어들었다. 지난해 10월 이후 최저 수준이다.

또한 각국 중앙은행들이 보유한 미 국채 규모는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.

블룸버그 글로벌본드인덱스에 따르면 미 국채지수가 6월초까지 2.1% 추락하면서 분기 기준 2년래 최악의 성적을 낼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인데도 중앙은행의 매수세는 이어졌다.

 

최근 미 국채에 대한 매도세에도 불구하고 이를 저가매수 기회로 보는 등 투자에 우호적인 여건으로 판단한 셈이다.

 

미 국채 10년물 수익률은 6월 첫째 주에만 0.305%포인트 오르면서 2년래 가장 큰 주간 상승폭을 기록했다.

 

 

 

 

중앙은행은 외환보유액을 투자할 곳으로 최적의 자산은 미 국채라는 인식이 보편적이라고 블룸버그통신은 소개했다.

 

히로키 시마주 SMBC닛코증권 선임 이코노미스트는 "미 국채 외에는 다른 대안이 없다"며 "달러를 통해 수익을 낼 수 있는 가장 쉬운 방법이 미 국채를 매수하는 것"이라고 말했다.

 
   

 


본 사이트에서 제공하는 모든 정보는 투자판단을 위한 참고자료이며, 회사는 그 내용상의 오류, 지연 등에 대해서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.
따라서 투자판단의 최종 정보를 열람한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.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무단으로 재배포 및 재활용 할 수 없습니다.
담당자: 박관호 사업자번호: 757-81-01273 상호 : 바른투자자문
모바일